일본에서 팬 쓸어모으고 있다는 야구선수 ‘이정후’.jpg

연애공부 2019.11.18 21:12

일본을 반하게 만든 야구선수 이정후가 화제다.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이 마무리되며, 경기에 참여한 선수들이 함께 관심 받고 있다.

트위터 @popuko______

특히 베스트11에 선발된 이정후 선수가 일본의 야구팬들을 사로잡았다.

이정후는 9경기 타율 .385(26타수 10안타) 4타점 OPS 1.061로 맹활약을 펼쳤다.

트위터 @kawaiiKJJHJ
트위터 @saku12051

외야수로 활약하며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아직 스무살 밖에 되지 않은 어린 나이기에 일본에서는 적극적으로 영입을 해야한다는 의견까지 나올 정도였다.

트위터

한 일본팬은 “한국 선수 이정후는 좋은 선수로 얼굴도 미남이다. 일본에 오면 인기가 폭발할 것”이라고 표현했다.

또다른 일본팬은 “그냥 멋있다. 야구도 능숙하고 미남이고 반할 수밖에 없다”고 평했다.

트위터

트위터에서 일본인들은 “이정후 너무 잘생겼다”, “타율 .385라니 다리도 빠르고 존경한다”, “이정후의 웃음이 정말 귀엽다” 등의 폭발적인 찬양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댓글 1

0 / 300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