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훌쩍 떠나고 싶을때 ‘당일치기’로 갈 수 있다는 지하철 여행지, TOP 7

훌쩍 떠나고 싶을때 ‘당일치기’로 갈 수 있다는 지하철 여행지, TOP 7

연애공부 2019.11.21 21:04

떠나고 싶지만 시간이 없다면?

단 하루의 휴식만 생겨도 여행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장소들이 있다.

지하철을 타고 쉽게 다녀올 수 있다는 ‘당일치기’ 여행지 8곳을 소개한다.

 

#1 오이도

위시빈

4호선을 타고 오이도역에서 하차하면 된다.

저녁때 보는 낙조가 아름다워 데이트로 딱이다.

저녁 메뉴로는 조개구이와 바지락칼국수를 추천한다.

 

#2 용산 가족공원

pinterest

서울에도 자연 친화적인 장소가 있다.

4호선 이촌역 도보 10분으로 자연학습장, 잔디광장 등 깨끗한 공기를 마시러 가기 좋다.

연인은 물론이고 가족, 친구들과도 쉽게 방문하기 좋은 곳이다.

 

#3 서울숲

여행스케치

분당선 서울숲에서 하차하면 서울에 숨어있는 공기 좋은 녹지를 찾을 수 있다.

계절마다 아름답게 풍경이 변하니 여러 번 찾아가기도 좋다.

 

#4 경복궁, 서촌마을

브런치

3호선 경복궁역에 내려 분위기가 넘치는 서촌마을을 구경해보자.

한옥과 현대시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있는 풍경이 보는 재미가 있다.

 

#5 춘천 소양댐

춘천시

경춘선 춘천역에서 내려 소양강행 11~12번 버스를 타고 약 40분 들어가면 된다.

서울을 탈출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장소다.

가는 시간이 긴 만큼 소양댐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6 인천 차이나타운

네이버 블로그

짜장면이 특별히 땡기는 날엔 1호선 인천역을 방문하자.

새로운 분위기에 항구도 구경하고, 최초 중국집인 ‘공화춘’에서 짜장면 한그릇을 추천한다.

 

#7 소래포구

네이버 포스트

수인선 소래포구 역에서 내리면 된다.

어시장이 열리는 곳에서 친절한 상인들을 만나 회와 새우튀김을 먹는 재미가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