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나침반]2019년 12월 2일

스포츠경향 2019.12.01 19:28

쥐84년생 새로운 인연 기대되니 가슴앓이만 하고 있지 않을 때.72년생 다른 사람의 일에 참견하지 않아야 명예 손상의 우려 없다.60년생 지나친 상상력 발동은 자신의 위치만 위태롭게 만든다.48년생 영양 섭취와 일광은 우울한 기분에서 벗어나도록 도와준다.행운의 숫자 2, 11, 20

소85년생 친구와 묵었던 감정을 풀 수 있는 좋은 기회. 우정 깊어진다.73년생 격렬한 운동은 오히려 몸의 기능을 저하시킨다. 계획 대길.61년생 귀인 만나 직분 얻으니 새로운 돌파구 마련되는 기회 온다 .49년생 가정이 화목하지 못하면 밖에서도 시비구설만 따른다.행운의 숫자 7, 13, 29

호랑이86년생 갈대처럼 부드럽고 꿀처럼 달콤한 사랑으로 연인 리드하자.74년생 잘 집 많은 나그네 저녁 굶는다. 목표 없는 행동은 결실 없다.62년생 대문 안뜰이 시장과 같다. 집이 동네 정거장 되니 마음 훈훈.50년생 사업 교제에 대길하니 외교관 되어 수완 발휘. 존경 가득.행운의 숫자 5, 10, 27

토끼87년생 막힘 없이 일사불란하게 진행 이루어지니 이익 얻는다.75년생 가벼운 행동은 남에게 신뢰 못 받고 빈축. 대인관계 주의.63년생 마음먹기 달렸으니 부부 화합 이루도록 노력할 때이다.51년생 내 코가 석 자다. 남의 걱정하지 말고 자신 일 돌볼 때.행운의 숫자 3, 16, 29

용88년생 꽃피는 봄날과 같은 기분이니 연인과 데이트 즐겁다.76년생 일은 욕심이 있어야. 계획에 확신 서고 상황 판단 잘한다.64년생 가족들 모두 모여 단합하니 손에 손잡고 가는 나들이길 즐겁다.52년생 어려움에서 반전할 기회 포착. 자녀 키운 보람 느끼는 하루.행운의 숫자 9, 12, 23

뱀89년생 남의 일은 잘 알아도 제 일은 잘 모른다. 천방지축 행동 손해.77년생 공로와 허물이 서로 반반이니 잘된 일과 잘못된 일 반반.65년생 주관적으로 직업 계획 있으니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때.53년생 건강 염려된다. 몸에 무리 오지 않도록 관리 잘 하자.행운의 숫자 4, 14, 22

말90년생 오랜 가뭄 끝에 단비. 희망의 기운이 샘솟는다. 명예 상승.78년생 나날이 이루고 다달이 나아가니 계획 성취. 넉넉한 하루.66년생 산이 높고 물이 깊다. 넓은 마음 대인관계 하니 인덕 많다.54년생 귀한 사람과 인연 맺는다. 성실한 자세로 임한 계획 확신.행운의 숫자 8, 12, 27

양79년생 과욕은 화를 불러들이고 사치는 빈 주머니 만드니 주의.67년생 연인 간이나 부부 사이 사랑의 진실 보여 애정 싹 틔우자.55년생 일은 민첩하게 하고 말은 신중하게 하랬다. 시비구설 주의.43년생 겸손하고 관대한 도량으로 대업을 이룰 때. 무리는 금물.행운의 숫자 3, 15, 28

원숭이80년생 임도 하나요 사랑도 하나다. 애틋한 사랑 오가는 시기.68년생 순간의 선택이 중요하니 후회 없는 행동할 때. 자격증 취득.56년생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 있다. 불만 말고 베풀자.44년생 슬기가 많은 사람은 함부로 나타내지 않으니 겸손할 때.행운의 숫자 6, 11, 29

닭81년생 투기심 요행심 발동은 필요 없는 에너지만 낭비하는 격.69년생 한 가지 잘못이 다른 일에 까지 손해 끼친다. 마음 비우자.57년생 아득하게 넓고 멀어 끝이 없다. 힘겹고 고난 따르는 시기.45년생 자손 키운 보람을 느끼지 못한다. 고독한 하루. 격한 감정 금물.행운의 숫자 7, 17, 26

개82년생 주고받는 정으로 살아간다. 베풀 수 있을 때가 가장 행복.70년생 말없는 사람이 큰 실력을 발휘한다. 만인의 칭송이 자자.58년생 이르는 곳마다 같은 바람이 부니 도처에 복록 따르는 날.46년생 매매계약은 시일이 걸리니 서두르지 말자. 생명력 넘치는 하루.행운의 숫자 8, 10, 28

돼지83년생 애정운은 서로의 진실한 마음을 확인하는 기회 온다.71년생 마음이 들뜨기 쉬우니 실수가 많다. 신중한 자세로 업무 처리.59년생 사소한 일로 짜증 많으니 마음을 비우자. 음주운전 주의.47년생 계획된 일이 자꾸 늦어진다. 초조해하면 더 힘들다.행운의 숫자 1, 18, 29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