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육곰 39년의 고통 이제는 끝내야”

올치올치 2019.12.03 10:44

[올치올치]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지난 2일 국회 앞에서 사육곰 생츄어리 예산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동물자유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사육곰 산업 종식과 사육곰의 보호를 위한 생츄어리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현재 예결특위에 상정된 2020년 사육곰 생츄어리 건립 예산안 90억의 통과를 촉구했다.

이를 위해 동물자유연대가 주말동안 진행한 서명에는 불과 이틀만에 5,000명 이상의 시민이 동참하며 사육곰 문제 해결을 향한 사회적지지 여론을 보여줬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사육곰 생츄어리가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것은 지난 1981년 정부 권장으로 재수출 목적의 곰 사육이 시작된지 39년 만에 처음이다. 환경부는 시민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까지도 모든 사육곰을 대상으로 한 보호시설 대신 불법증식 개체 대상의 몰수동물 보호시설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이마저도 기재부의 반대로 20년 정부예산안에는 반영되지 못했던 것이 사육곰 문제가 처한 현실이다.

다행히 동물자유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의 요구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예비심사에서 내년도 환경부 예산안에 생츄어리 관련 예산이 포함되어 예결특위로 넘어갔다. 환노위의 90억 증액의견이 수용된 예산안에는 생츄어리 건립과 관련하여 설계비 3억 6,400만원과 건립비 86억 3,600만원이 책정되어 있다.

하지만 내년 21대 총선을 앞둔 예산안 심사에서 지역적, 정치적 기반이 없는 사육곰 문제는 다른 현안에 밀려 제대로 심사조차 받지 못한 채 예산이 폐기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동물자유연대는 사육곰 생츄어리 예산안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기자회견 후 시민 서명을 예결특위 소속 의원실에 전달하며 예산 통과를 호소했다.

동물자유연대 채일택 팀장은 “사육곰의 자연도태만을 기다리며 문제를 방치하는 정부로 인해 사육곰은 평생을 부적절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농가 또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며 사육곰 관리를 더욱 소홀히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며 생츄어리 예산 통과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이미 보상이 끝났다는 기재부 주장에 대해 “중성화 당시 사료비 지원과 생츄어리 건립 및 운영은 별개의 사안”이며 “생츄어리를 건립하고 운영하는 과정에서 민간에서 매입 후 기증하는 방식 등 다양한 민관협력이 가능하다”며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사육곰 캠페인과 관련하여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9월 전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사육곰 산업 관련 시민인식조사를 진행하였으며, 조사 결과 응답자의 85.6%가 사육곰 문제 해결을 위한 생츄어리 이주 운동에 찬성, 79.3%가 사육곰 문제 해결과정에서 정부 역할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여 사육곰 문제를 향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인했다. 또한 환경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하여 환경부 장관의 농가방문을 통한 실태 파악과 문제 해결 노력을 촉구한 바 있으며, 이에 조명래 장관이 사육곰 농가 방문과 문제 해결 노력을 약속한 바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올치올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