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국내 불빛축제 5

씨네리와인드 2019.12.03 17:36



[씨네리와인드|정지호 기자] 2019년 연말연시를 어떻게 보낼까 고민하는 여행객을 위해 숙박 앱 고코투어(대표 박기범)가 소중한 사람들과 2019년 한해의 추억을 더욱 빛낼 수 있는 전국 ‘불빛축제’를 소개했다.

먼저 경기 포천시에서 열리는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2019》는 겨울이 찾아오면 월동에 들어간 허브의 자리를 더욱 화려하게 꾸미는 불빛들의 환상적인 야경이 펼쳐진다. 크리스마스 마켓, 프랑스 상통인형전, 포토존, 트리만들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주말은 밸리댄스, 어쿠스틱 기타연주 등의 베네치아 공연이 운영된다.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2019》가 벌써 11회째는 맞이했다. 트리축제라는 이름처럼 빛의 향연이 광복동 거리를 화려하게 수놓고, 문화축제라는 이름처럼 매일밤 아름다운 노래와 화려한 공연으로 시민들을 맞이한다. 광복로거리에 장식되어 있는 높이 18M의 메인트리, 광복로입구의 메인게이트, 거리 상공에 장식되어 있는 행잉구조물과 다양한 포토존 등 부산만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만긱할 수 있는 축제다.

《이월드 별빛축제 : 천만송이 꽃빛정원》이라는 슬로건 아래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로에서 꽃과 별빛의 화려하고 로맨틱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고 입구의 대형 트리를 시작으로 국내 최장길이 250m에 달하는 전국 최장 빛로드인<엔젤로드>와 초대형 마스코트 <자이언트 엔젤비비>를 만날 수 있다. 또한 2019년 새롭게 오픈하는 3개의 별빛 꽃 정원인 <별빛 장미정원>,<별빛 수국정원>,<별빛 백합정원>에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다.

보성의 밤도 핫하다. 한국차문화공원 일원에서 《보성차밭 빛축제》가 1월 5일까지 열린다. 보성 빛축제는 2000년 밀레니엄트리를 시작으로 한국기네스북에 등재되며, 한국 빛축제의 효시로 20여년 동안 명성을 유지해오고 있다. 미디어파사드, 특수조명, 빛 조형물 등을 설치하여 볼거리, 체험거리를 제공하며, 연말연시를 맞아 새해 희망의 메시지 전달하는 등 겨울철 차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그림같이 아름다운 보성의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

12월 6일부터 경기도 가평 아침고요수목원에서 《오색별빛정원전 2020》이 시작된다. 10만여 평의 야외 정원 곳곳을 다채로운 조명과 빛을 이용하여 특별한 주제를 가지고 표현한 야간 조명 점등행사로 자연과 빛의 조화를 추구한다. 인공적인 조명 속에서도 한국 자연의 미(美)를 한껏 느낄 수 있어 매년 많은 관람객에게 사랑받고 있으며 수목원 내 모든 정원을 밑그림 삼아 친환경 소재인 LED전구를 사용하여 그려진 화려한 빛 축제의 장이 될 것이다.

고코투어 레저 총괄은 “고코투어 앱에서 불빛축제 인근 숙박시설을 검색하면 쉽고 빠르게 예약이 가능하다”며, “사랑하는 가족, 연인과 2019년 연말 뜻깊은 불빛추억을 남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호 기자 jjho@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씨네리와인드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