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적 울렸다고...’ 흉기 위협 50대 벌금형

금강일보 2019.12.03 17:50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하던 남성을 공터로 부른 뒤 흉기로 위협한 5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형사1단독 유석철 판사는 3일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A(58) 씨에 대해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 6월 1일 대전 중구의 한 도로에서 B 씨가 자신을 향해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B 씨의 남편 C(31) 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공터로 따라 오라고 한 뒤 인근 슈퍼마켓에서 흉기를 구입, C 씨를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정섭 기자 toyp1001@ggilbo.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금강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