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서 ‘새로’ 산 구찌 지갑에서 모르는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어요”

연애공부 2019.12.04 00:47

백화점 구찌 매장에서 구입한 구찌 지갑에서 타인 신분증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네이트판

지난 2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작성자 A씨는 “구찌 새 지갑에서 타인 주민등록증이 나왔습니다”라며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33분경 백화점 구찌 매장에서 여성 반지갑과 남성 반지갑 총 2개를 134만원을 주고 구입했다”며 당시 남성지갑은 미리 봐둔 것이 있어 매장에 수량을 물어보니 품절이라고 전해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직원이 “‘6층 남성 구찌 매장으로 가면 더 좋은 상품이 있다’고 해서 가려는 찰나 직원이 ‘손님이 가시면 번거로우니 종류를 알려주면 자신이 직접 가져오겠다, 그게 더 빠르다’고 하더니 금방 지갑을 가져왔다”고 전했다. 

그 후에 “박스를 열고 지갑을 보여주는데 지갑을 담는 더스트백에 이물질이 묻은 것 같아 ‘혹시 누가 쓰다가 환불한 제품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직원은 ‘아니다, 새상품이고 더스트백은 같은 걸로 교환이 된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집에 돌아온 후 지갑을 확인한 A씨는 지갑속의 타인 신분증을 발견했다. “백화점에서 제 값 지불하고 구매했는데 이런 일이 생겨 너무 불쾌하다”며 게시글 작성의 이유를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클레임 걸어라, 반품한 것을 속여 팔다니”. “100% 반품된 지갑이다”며 부정적 반응을 내보였다. 

이 사건에 대해 구찌 관계자는 “어떤 브랜드든 교환/환불 규정이 있다. 해당 제품 자체에는 문제가 있었던 제품이 아니다. 다만 미흡한 조치가 있었고 고객과 원만히 해결 했다”고 전했다. 

댓글 6

0 / 300

댓글 6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