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안혜경, 밥 두그릇 폭풍먹방 '나도 절제해야지'

조이뉴스24 2019.12.04 00:47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안혜경이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서천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새 친구로 아역 배우 출신인 유경아가 등장했고, 청춘들은 새친구가 오자 마자 점심을 차려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이날 김혜림은 가져온 홍합으로 홍합밥을 해 청춘들의 감탄을 들었다. 안혜경은 말도 없이 폭풍 식사를 한 후 조용히 일어나 홍합밥을 한그릇 더 펐다.

이어 또다시 밥풀까지 긁어 먹으며 한그릇을 뚝딱 비웠고, 옆에서 아직 한그릇째인 조하나에게 "왜 그렇게 못 먹냐"고 타박했다.

이에 조하나는 "내가 천천히 먹는 편이다. "더 먹어라"고 안혜경의 빈그릇을 보며 이야기했다. 이에 안혜경은 "이미 두그릇째다. 나도 절제해야지. 나도 배운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