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vs강용석, '성폭행 의혹' 진실공방…결혼 앞두고 날벼락 [종합]

엑스포츠뉴스 2019.12.07 11: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김건모 측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의견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6일 강용석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서는 '충격 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진행했다. 강용석가 시사평론가 변희재, 김세희 전 MBC 기자가 출연한 가운데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이날 강용석은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에게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에게 먼저 제보가 갔고, 김용호가 강용석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는 것. 

그러면서 강용석은 ""나, 김 부장, A씨가 만나 상당히 오랜 시간 이야기를 했다"며 "제목을 '성폭행 의혹'이라고 적었지만 의혹이 아니라 그냥 성폭행이다. 명백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상세한 제보 내용도 공개됐다. 김건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 새벽 1시경 홀로 왔으며, 8명의 여성으 ㄹ앉혀두고 소주와 음식을 먹었다고. 김건모가 당시 입고 온 옷, 마신 주류 등이 상세하게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강용석은 김건모가 8명의 여성과 술을 마시고 있던 중, 피해 여성이 해당 자리에 들어갔고 이후 김건모가 해당 여성만을 둔 채 모든 사람을 밖으로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리곤 " 여성분을 룸안에 별실처럼 되어있는 화장실 쪽으로 오라고 했고 김건모가 바지를 내리고 구강성교를 강요했다. 해당 여성을 소파에 눕혀 본격적인 성폭행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피해 여성이 제보를 한 이유에 대해선 "'미운우리새끼'에서 너무 잘 나오고 있고 하니까, A 씨 입장에선 기억에서 잊고 싶은데 정신적 스트레스가 크고 힘들어서 김용호 부장에게 제보를 하게 됐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성폭행, 강간으로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 월요일(9일)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이에 김건모 측도 즉각 반박에 나섰다. 김건모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강경대응을 시사한 셈이다. 

강용석은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김건모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상황. 두 사람의 추가 입장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진실에 대한 대중의 궁금증은 높아지고 있다. 

또한 김건모가 최근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과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된 만큼, 관심은 더욱 식지 않고 있다. 이들은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었으나 더 많은 지인을 초대하기 위해 결혼식을 5월로 미룬 바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건모 소속사, 엑스포츠뉴스 DB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