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슈가맨 3’ 양준일, ‘가나라마바사’ 이후 종적 감춘 이유 “내가 한국에 있다는 게 싫다더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슈가맨 3’ 양준일, ‘가나라마바사’ 이후 종적 감춘 이유 “내가 한국에 있다는 게 싫다더라”

톱스타뉴스 2019.12.07 14:14

‘슈가맨 3’에 전설의 가수로 등장한 양준일이 갑자기 종적을 감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슈가맨 3’에서는 가수 양준일이 출연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다. 

‘리베카’의 무대를 마친 양준일을 본 유희열은 “나는 춤으로 몸으로 연극을 하는 사람이다. 그게 딱 이해가 돼요. 무대를 보니까”라고 감탄했다. 

유재석은 “노래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 무대를 보니까 마음이 이렇게 좀”라며 “당시에 여러 가지 새로운 시도와 본인이 하고 싶었던 음악이 많은 분한테 인정 받지 못해서 얼마나 속상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JTBC ‘슈가맨 3’ 캡처

유재석은 2집 활동 후 사라진 이유를 물었다. 양준일은 “제가 그때 미국인으로서 한국에 10년 비자를 가지고 들어왔다. 그게 6개월마다 확인 도장이 필요했는데 출입국 관리사무소에 있던 분이 ‘나는 너 같은 사람이 한국에 있는게 싫어. 내가 여기에 있는 동안 절대 내가 안 찍어줄거다. 너는 한국을 떠날 수 밖에 없다’라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양준일(V2)는 올해 나이 51세로 지난 1991년 싱글 앨범 ‘리베카’로 데뷔했다. 이후 2집 앨범 ‘나의 호기심을 잡은 그대 뒷모습’의 타이틀곡 ‘가나다라마바사’ 활동 후 갑자기 사라졌다. 8년 후 V2로 돌아와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했다고 전했다. 

그는 온라인탑골공원에서 90년대 지드래곤(지디)라는 애칭을 가지고 있어 더 큰 관심을 받았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