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 누구길래 화제되나... “7등급 나오면 용접배워서 호주 가”

한국스포츠경제 2020.01.14 10:35

주예지SNS
주예지SNS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온라인서 이른바 'K-Math' 열풍을 불러온 미모의 수학 강사 주예지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주예지 강사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 중 한 네티즌이 '가형 7등급 = 나형 7등급'이라는 채팅을 남기자,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가형 7등급이 나형 공부한다고 1등급 안 된다. 7등급 나왔다는 건 3점짜리도 틀렸다는 거다. (공부를) 안한 것"이라고 말을 이었다.

논란이 된 것은 이후 발언. 주예지 강사는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과 "지잉"하는 소리를 내며 "(7등급 나오면)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며 크게 웃었다.

그는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며 자신의 발언을 수습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때는 이미 늦은 상태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실망이 크다", "시대가 어느 시댄데 직종을 따지고 있느냐", "학생을 가르치는 강사라는 사람이 해도 되는 말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14일 오전 현재 삭제된 상태다.

1993년생으로 알려진 주예지 강사는 스카이에듀 소속으로, 2018년 유튜브에 올라온 오르비북스 D&T 수학 모의고사 해설 강의가 2019년 들어 추천영상으로 떠오르면서 유명해졌다.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