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신간] 머니테라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신간] 머니테라피

한국금융신문 2020.01.14 17:08

[조성목 지음 /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 280쪽 / 1만5000원][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대출사기, 투자사기, 보이스피싱, 고금리 불법 사채 등 다양한 종류의 금융 위협에 노출된 서민들을 위한 서민 금융 가이드 신간 '머니테라피'가 출간됐다.

도서 머니테라피의 저자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은 성실하게 살고 있지만 언제라도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이할 수 있는 2~30대 사회초년생, 자영업자, 전업주부, 퇴직자 등의 금융 서민들과 고액 채무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위기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가지고 있는 이들을 위한 금융 지식들을 소개한다. 금융복지와 금융교육에 대한 가이드도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조성목 원장이 주장하고 있는 기본적인 이론은 ‘금융을 통한 서민복지’다. 치유와 포용 능력을 갖춘 올바른 금융은 그 자체가 복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정부가 다양한 금융수요와 수요에 따라 존재하는 금융기관들의 속성을 이해하고, 그들이 ‘서민들의 고혈을 빨아먹는 금융 약탈자’의 오명을 자체적으로 벗고 금융시장의 순기능을 통해 서민경제의 기반이 되도록 돕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운다.

이 책은 △원치 않는 빚 상속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 △깡통전세, 역전세를 막고 내 전세금 지키는 방법 △합법적으로 고액 채무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 △워크아웃과 회생, 파산에 대한 실용적 지식 △대출의 허와 실 △나의 상황에 맞는 재무설계 △금융사기 당하지 않는 방법 등을 알려준다.

조 원장은 한국은행, 옛 은행감독원에서 근무를 시작해 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지원실장, 저축은행검사국장, 여신전문검사실장을 거쳐 서민금융지원국과 중소기업지원실을 총괄하는 선임국장을 끝으로 금융감독원을 퇴직했다. 금감원 사금융 피해 대책반장으로 불법사채와 보이스피싱 금융사기의 실체를 폭로하고 근절 대책을 세운 바 있다.

[조성목 지음 /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 280쪽 / 1만5000원]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한국금융신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