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극단적 선택’ 20대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 안치실에 방치된 이유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극단적 선택’ 20대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 안치실에 방치된 이유

스포츠경향 2020.01.15 00:00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20대 의경의 시신이 10년째 인천 한 병원에 안치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14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2010년 5월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근무하다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의경 ㄱ(당시 20세)씨의 시신은 10년째 이 병원 안치실에 보관 중이다.

ㄱ씨의 시신은 병원 측의 요청에도 부모가 넘겨받지도 않고, 사체를 포기한다는 각서도 쓰지 않아 안치실에 보관돼 왔다.

병원 측은 ㄱ씨 부모를 수차례 찾아가 장례를 치르거나 포기 각서를 써달라고 요청했으나 허사였다.

ㄱ씨 부모는 아들이 경찰 내 가혹행위 때문에 숨졌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경찰은 자체 조사를 거쳐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길병원 관계자는 “2017년 마지막으로 ㄱ씨 부모를 접촉하고 이후에는 직접 찾아가지 않았다”며 “현재 연락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