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TF댓글뉴스] 박지민, 악플러 사이다 대응...'더 세게 욕하지'

"읽는 만큼 돈이 된다"

[TF댓글뉴스] 박지민, 악플러 사이다 대응...'더 세게 욕하지'

더팩트 2020.01.15 00:00

가수 박지민이 악플러에 대한 고통을 호소했다. /박지민 SNS 캡처

박지민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

[더팩트 | 문병곤 기자] 악플러로 인해 곤욕을 치른 박지민에게 누리꾼들이 응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박지민은 최근 자신의 SNS에 악플러로부터 성적 모욕과 성형 의혹 등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박지민이 지난 9일 공개한 악플러와 대화 메시지에는 "XX 많이 자랐네" 등의 성희롱을 포함해 "너나 닥쳐 XXX아"와 같은 욕설이 있었다.

이에 박지민은 "답장 몇 번 해주니까 이제 친구 같냐? 정신 차려"라며 "나보다 나이 많으면 진짜 답 없는 거고 나보다 어리면 그냥 덜 자란 애새끼라고 생각한다.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그는 "제 사진 한 장으로 하지도 않은 성형에 대한 성희롱, 메시지로 본인 몸 사진 보내면서 성관계를 요구하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다 신고하겠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누리꾼들은 박지민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네이버뉴스 댓글 캡처

누리꾼들은 박지민의 대응이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잘했다. 박지민 더 세게 욕하지!"(choc****), "그래 악플러들아 다 꺼져!"(qoqo****), "그래도 돼 지민아!! 이모가 응원한다!! 악플러들은 혼내주자" (yuna****), "모든 연예인이 저렇게 사이다로 대응했으면 좋겠다"(sahc****)며 박지민을 응원했다.

박지민을 향한 위로도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박지민 힘내. 이상한 거 보내는 사람이 이상한 거 맞음. 그냥 신경들을 끄세요"(duru****), "선처 없는 강경 대응 합시다"(kmy6****), "저런 거에 상처받지 말아요. 항상 응원합니다"(lucy****), "상처받지 마세요. 저런 놈들이 원하는 게 그거임"(a042****)이라고 위로했다.

박지민은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에서 우승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JYP엔터테인먼트 계약한 그는 백예린과 듀오 15&로 활동하기도 했다.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종료 후 독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예기획팀 | ]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더팩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