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자이언 윌리엄슨, 클러치 타임에 졸고 있는 괴물 신인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자이언 윌리엄슨, 클러치 타임에 졸고 있는 괴물 신인

MK스포츠 2020.01.15 00:00

매경닷컴 MK스포츠 정문영 기자

괴물을 벤치에 묶어둔 탓일까? 미국프로농구(NBA) 최고 유망주 자이언 윌리엄슨(20·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이 클러치 타임 벤치에서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 스포츠방송 ESPN은 14일(한국시간) SNS에 ‘1교시 수업에 깨어있으려고 노력할 때’라는 제목의 클립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4쿼터 1분 52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102-99, 3점 차로 앞서있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벤치 모습이 담겨있다. 재활 후 코트 복귀를 앞둔 윌리엄슨이 정장 차림으로 앉아있어 NBA 데뷔전을 기대케 한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특히 경기 종료 1분 전 ‘클러치 타임’ 윌리엄슨은 무거운 눈꺼풀을 이기지 못한 듯 꾸벅꾸벅 졸고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덩치 큰 신인의 귀여운 모습에 ‘괴물을 벤치에 뒤서 그렇다’, ‘그는 경기를 뛰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윌리엄슨은 2019년 6월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뉴올리언스에 지명됐다. 이후 프리시즌 경기에서 무릎 통증을 호소, 반월판 수술을 받아 아직 NBA 공식전에는 나서지 못하고 있다.

벤치에서 윌리엄슨이 조는 동안 뉴올리언스는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NBA 원정경기에서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를 연정 접전 끝에 117-110으로 물리치고 시즌 15승째(26패)를 거뒀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MK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