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E-핫스팟] '나의 첫 사회생활', 아이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사회생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E-핫스팟] '나의 첫 사회생활', 아이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사회생활

한국스포츠경제 2020.01.15 00:1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아이들의 시선에서 사회를 바라보는 '나의 첫 사회생활'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제시한다.

이에 14일 서울시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길수 PD는 "아이를 키우면서 보니까 몰랐던 아이들의 모습이 많이 있는 것을 알게 돼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아이가 없을 땐 지금 생활이 힘들면 아이들을 보면서 나도 저 때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는데 알고 보면 아이들도 하루하루 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고 프로그램 기획 이유를 밝혔다.

더불어 "아이들이 처음 사회생활을 접하면서 겪는 어려움과 친구 관계를 맺는 데 최선을 다하는 예쁜 모습들을 위주로 담으려고 노력했다"며 "육아 프로그램은 아니다. 아이에 대해서 이런 게 좋다 아니다를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를 잘 지켜보는 프로그램이다. 아이를 지켜보다 보면 아이에 대해 좀 더 이해하게 되고 그로 인해 지금 우리의 모습도 좀 더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설명했다.

이처럼 '나의 첫 사회생활'은 그 동안 어른들이 알지 못했던 아이들의 사회생활을 좀 더 밀도있게 들여다보는 프로그램이다. 8명의 아이들이 3주 동안 어린이집, 유치원과 비슷한 환경에서 지내면서 겪는 여러 일들을 별도의 개입 없이 지켜보고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으로 구성된 3명의 MC와 심리학과 교수 김경일, 소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이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첫 녹화 후 소감에 대해 이수근은 "아이들 사이에서 무리의 리더는 키 순으로 정해지는 경향이 있어 집에 돌아가 아이에게 미안하다는 말부터 했다"며 "아이가 전교 부회장인데 별명이 땅콩인 건 알고 있었지만 그냥 넘겼어. 그런데 영상을 보고 나니 성장에 더 신경 써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고 소이현은 "영상에 나오는 아이들이 딸과 비슷한 나이대의 친구들이라 더욱 관심있게 지켜보게 됐다"며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나니 아이가 처음으로 겪게 되는 사회생화리 힘들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생했다는 말을 많이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회사에서 겪는 일들만 사회생활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홍진경도 "학교에서 돌아온 아이에게 오늘 어땠냐고 물어보면 항상 답변이 비슷해서 의문을 갖고 있었는데 막상 아이들의 생활을 보고 나니 '저런 정글 같은 곳에서 피곤하게 지내다가 오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아이들의 진짜 모습을 보는 게 흥미롭다. 아이들의 모습에서 내 모습도 들여다볼 수 있어서 아이들의 사회생활이 어른들의 사회생활과 일정부분 연결 돼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제공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한스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