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의 조언, “에릭센 당당해져라”

스포츠경향 2020.01.15 10:27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올겨울 이적이 사실상 확정된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조언을 남겼다.

무리뉴 감독은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64강전 미들즈브러와의 재경기에서 2-1로 승리한 뒤 기자회견에서 “에릭센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고, 기대했던 프로페셔널로 인상을 남겼다”며 “그가 이적을 결정했다면 조금 더 당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이 에릭센을 언급한 것은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 이적이 가시화되면서 팬들의 거센 비판에 시달리고 있어서다. 에릭센은 미들즈브러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팬들의 야유를 받았다. 현지 언론에선 오는 6월 토트넘과 계약이 만료되는 에릭센이 인터 밀란과 개인 협상을 마친 가운데 이적료 협상만 남겨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에릭센의 몸값으로 2000만 유로(약 257억원)를 책정한 반면 인터 밀란은 토트넘에게 절반인 1000만 유로(약 128억원)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구단의 이적 협상이 타결되면 에릭센은 인터 밀란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댓글 2

0 / 300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