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음악과 춤으로 베풀고 나누는 ‘새해국악연’ 울울창창

컬처타임즈 2020.01.15 12:10

▲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대취타 연주 모습 (출처/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이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우리 음악과 춤으로 교류하는 ‘새해국악연’을 개최한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오는 1월 22일(수)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새해국악연-울울창창’을 개최하고 문화 예술인과 주한 외교 사절 및 상주외신기자, 소외계층, 그리고 일반 국민과 함께 국악을 중심으로 서로 교류한다.

국립국악원은 품격 있는 우리 음악과 춤이 함께 하는 한국 고유의 새해 인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공연을 마련했다. 단순한 음악회 차원의 공연을 넘어 국악으로 서로의 정을 베풀고 나누는 ‘연(宴)’의 의미를 부여해 한 해의 편안함과 안정을 기원하는 뜻을 담았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축원 덕담을 담아 무대를 여는 ‘비나리’로 시작해 왕실의 행진음악으로 기품 있는 ‘대취타’와 경기‧남도‧서도 소리를 엮어 새해의 풍요로움과 기쁨을 노래하는 ‘풍요연곡’ 등으로 새해의 좋은 기운을 국악으로 펼쳐낸다. 

또한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인 ‘종묘제례악’과 궁중무용의 백미인 ‘춘앵전’, 대표적인 민속 독무(獨舞)인 ‘살풀이’ 등으로 전통의 깊이를 더하고, 웅장함 넘치는 국악관현악을 통해 친근한 ‘아름다운 나라’와 흥겨운 사물놀이와 함께하는 ‘신모듬’을 전하고 서울시합창단과 함께 이육사의 시를 소재로 한 ‘광야’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새해국악연’에는 특별히 주한 외교 공관과 국제기구, 상주외신기자 등 국내 거주 외국인 등을 초청해 한국의 전통 예술을 소개하는 계기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전통 예술을 포함한 문화 예술계의 주요 인사도 함께해 새해의 국악 발전을 기원하고,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과 사전 예약한 일반 국민들도 참여해 새해 우리 음악과 춤으로 서로 정을 나누고 교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은 오는 1월 22일(수)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리며, 국립국악원 누리집과 전화를 통해 관람 신청이 가능하다. 전석 무료다.

▲국립국악원 새해국악연 포스터 (출처/국립국악원)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컬처타임즈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