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설탕 하루만 먹어도 뇌 보상체계 변화, 중독성 있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설탕 하루만 먹어도 뇌 보상체계 변화, 중독성 있다'

연합뉴스 2020.01.15 17:08

덴마크 오르후스대 연구진,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논문
행복감을 주는 도파민의 화학 구조
행복감을 주는 도파민의 화학 구조[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과학자들 사이에서 음식물 중독(food addiction)은 매우 논쟁적인 개념이다.

하지만 초콜릿과 같이 단 걸 좋아하는 사람은 맛난 음식을 먹지 않고 참는 게 매우 어렵다는 걸 안다. 과연 이런 상태를 음식물 중독이라 할 수 있을까?

덴마크 오르후스대 과학자들이 돼지를 모델로 한 실험에서, 설탕을 섭취하면 중독성 약물을 이용했을 때와 비슷하게 뇌의 보상 회로를 자극한다는 걸 밝혀냈다.

적어도 설탕에 관한 한 중독성이 있다는 걸 시사하는 결과다. 관련 논문은 14일(현지시간)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오르후스대의 미샤엘 빈테르달 임상 의학과 부교수팀은 실험용 미니피그(minipig) 7마리에 12일간 연이어 하루 2ℓ씩 설탕물을 먹이면서 매일 뇌 이미지를 스캔했다.

예정했던 만 12일이 지나자 돼지 뇌에서 도파민과 오피오이드(아편 비슷한 진통·마취제) 분비 체계의 활성도가 대폭 상승했다.

특히 웰빙과 쾌락에 관여하는 뇌 화학 시스템의 일부인 오피오이드 분비 체계는 설탕물을 준 첫날부터 활성화됐다.

다행히 인간의 뇌는 어떤 의미 있는 일을 경험했을 때도 즐거움, 행복감, 안락함 등을 보상한다.

그 밖에 성관계, 이성 교제, 새로운 깨달음 등의 자연적 자극은, 약물을 포함한 인공적 자극과 마찬가지로 뇌의 보상 체계를 활성화한다. 바로 도파민과 오피오이드 같은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하는 체계다.

빈테르달 교수는 "불과 12일간 설탕물을 섭취했는데 돼지 뇌의 보상 체계에 변화가 생긴다면, 학습이나 사회적 상호 관계와 같은 자연적 자극을 설탕 같은 인공적 자극에 대체하는 걸 상상할 수 있다"라면서 "도파민 세례를 갈구하는 인간은 결국, 무엇이 됐든 더 강하고 기분 좋은 자극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che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17:08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