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소변테러 사건, 13살 샛별이 괴롭히는 ‘수상한 괴한’ 정체는?…가족들 ‘충격’ #실화탐사대

톱스타뉴스 2020.01.15 17:17

‘실화탐사대’에서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소변테러 사건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15일 방송되는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는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소변테러 사건과 함께 졸업을 두 달 앞두고 퇴학 당한 만학도의 사연이 전파를 탄다.

딸 샛별이가 수개월째 학교에서 이상한 일을 겪으면서 김진수(가명)씨는 매일 24시간 동안 딸을 감시 중이다.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장난이라고 하기엔 도가 지나칠 정도로 심해졌던 것.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바로 13살 샛별이가 수개월간 누군가로부터 이요 모를 '소변테러'를 당했다는 것. 지속되는 피해에 학교에서 범인을 수색했지만 범인을 찾을 수 없었다. 결국 진수 씨는 괴로워 하는 딸을 위해 직접 범인을 찾기로 했다.

학교 근처를 탐문한 결과 범인의 모습이 찍혀 있는 CCTV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러나 가족들은 범인의 정체를 알고 큰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도대체 이 수상한 괴한의 정체는 무엇이기에, 그리고 왜 하필 '소변'을 사용해 샛별이를 괴롭힌 것일까.

두 번째 사연은 졸업을 두 달 앞두고 퇴학 당한 만학도의 사연이다. 전라남도의 한 시골 마을에는 새벽부터 생업을 끝내놓고 어딘가로 향하는 이점구 씨가 살고 있다. 하루도 빠짐없이 왕복 세 시간, 200km 거리를 달려 그가 향하는 곳은 학교다.

어릴 적 가난한 환경으로 배움을 멈출 수밖에 없었던 55세 이점구 씨는 마음 한구석에 쌓인 공부에 대한 열망을 지우지 못해 고등학교에 입학했다. 간절했던 만큼 학교 생활을 열심히 했던 이점구 씨는 천여 명의 학생을 대표하는 학생회장에 당선했다.

대학교도 단박에 합격한 그. 하지만 졸업을 두 달 앞두고 학교에서 쫓겨났다. 만학도 퇴학 사건의 진실과 수개월간 초등학교 교실에서 발생한 소변테러 사건의 전말은 오늘(15일) 밤 10시 5분 MBC '실화탐사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