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오늘의 운세 나침반]2020년 2월 13일

스포츠경향 2020.02.12 19:24

쥐84년생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 기회 놓치지 말고 사랑 고백.72년생 상사 도움으로 구상 좋으니 계획 세우기 적당한 기회의 날.60년생 문서 작성에 실수 있으니 꼼꼼하게. 계획서는 다음으로.48년생 금전 관리 철저해야 가계 경제 안정. 쉽게 피로 느끼는 날.행운의 숫자 4 16 20

소85년생 표면적으로 행복해보이나 내면적으로는 애간장 타는 날.73년생 오전엔 피곤해도 오후엔 왕성한 기세로 희희낙락한 하루.61년생 신경 예민하니 피로가 겹쳐 원기 부족한 날. 영양제 복용.49년생 신용보다 이득 생각하면 명예 손상. 넉넉한 마음 갖는 하루.행운의 숫자 6 16 22

호랑이86년생 임시변통 말고 마음 깊이 새겨 몸소 실천해야 전망 밝다.74년생 일심동체하는 의리와 이치에 맞는 귀인 들어온다. 동업 대길.62년생 의욕이 떨어지고 피곤함을 느끼니 에너지 충전하는 날.50년생 작은 수입 들어오나 큰 지출 예상되니 힘겨운 날이다.행운의 숫자 3 18 28

토끼87년생 오랜 가뭄 끝에 단비. 이성 간 불꽃 튀는 애정 시작된다.75년생 기둥보다 서까래가 굵으니 반대로 되어 일이 뒤바뀌는 날.63년생 서로 깊이 알지 못하는 사이 해결사 하지 마라. 관재수 염려.51년생 일을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서둘러 일을 하니 결과 없는 날.행운의 숫자 9 19 21

용88년생 자기 위주의 행동은 홀로 되기 쉬우니 주변 사람과의 화합.76년생 좋은 아이디어 떠오르니 직업적으로 활용하여 수확 많은 날.64년생 형제간에 서로 조화 이뤄 어깨동무하면 막힌 운도 열린다.52년생 아랫사람과 화합하여 존경받고 자녀에게 효도 받는 즐거운 날.행운의 숫자 4 19 24

뱀89년생 사랑을 하는 것도 자신의 기본 위치 지켜가면서 만난다.77년생 약한 마음먹지 말고 강한 의지로 다시 일어날 때. 과음 주의.65년생 마음 바쁘고 몸 바쁜 지치기 쉬운 하루 되니 활력소 찾자.53년생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 분명치 못하고 판단이 흐리다.행운의 숫자 4 18 20

말90년생 분수 밖 큰 것 욕심내면 작은 것마저 놓치니 침착하게 처신.78년생 변동수는 장래가 불투명하니 현직에 열의를 다하여 노력.66년생 있는 것 같으면서도 없는 것이 돈이다. 금전문제로 신경 예민.54년생 고정관념 버리고 자유로운 창의성으로 전진하는 시기.행운의 숫자 7 18 27

양79년생 죽마고우 같은 친구 간에 서운함이 오니 마음 넓게 가질 때.67년생 앞으로 나갔다가 뒤로 물러가니 급히 행하지 말고 차분히 진행.55년생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 남의 해결사 하지 말자.43년생 고양이한테 반찬 맡긴 격. 믿지 말아야 할 사람 믿으니 손해.행운의 숫자 5 13 27

원숭이80년생 나보다 못한 사람 많다. 욕심은 부질없으니 만족하는 마음.68년생 이것저것 손대지 말고 목표를 하나로 모으는 노력이 필요.56년생 풀 끝에 앉은 새처럼 불안하고 시끄러운 하루. 관재수 주의.44년생 다정다감하게 가족을 보살필 때. 형제 도움 주자.행운의 숫자 2 14 24

닭81년생 귀는 크게 입은 작게 열랬다. 연인 말 들어 정확하게 판단.69년생 사랑을 한몸에. 소식은 기대 이상 즐겁고 성과 좋은 날.57년생 무미건조하게 보내지 말자. 등록수. 설계의 날개 펼치는 날.45년생 베풀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의 소유자 되자. 계획은 내일로.행운의 숫자 6 12 27

개82년생 마음과 생각이 다른 인연이라면 빠른 절교가 상책이다.70년생 이리저리 생각해 본다. 상상력만 발동하지 말고 실천 중요.58년생 부부 서로 의논하여 가계 계획 세우자. 절약하는 습관 익힐 때.46년생 명예는 헛되이 퍼지지 않는다. 공로 있으니 주위 존경 받는 날.행운의 숫자 1 15 25

돼지83년생 자신감 가지고 활기찬 생활의 도전장 제시하는 날.71년생 구슬은 꿰어야 보배다. 능력 발휘하여 알찬 하루 보내자.59년생 대인관계 원만하여 상부상조하니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날.47년생 목표 향해 전심전력으로. 내일 위하여 건강 다질 때.행운의 숫자 9 11 30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