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캐나다 언론, '류현진의 AL 동부 적응 어렵지 않을 것' 전망

일간스포츠 2020.02.14 15:52

캐나다 언론이 마침내 새 팀에 합류한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의 첫 훈련에 큰 관심을 보였다.  
 
토론토 유력 일간지 '토론토 스타'는 14일(한국시간) '토론토가 8000만달러에 영입한 투수 류현진에게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다. 류현진은 전에 이보다 더한 도전도 해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다저스에서는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에 가렸던 류현진이 토론토에서는 명실상부한 에이스로 부상한다"고 썼다.  
 
이어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지 않고 홈런이 많이 나오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적응하기 쉽지는 않겠지만, KBO 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처음 건너왔던 2013년보다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7년간 몸 담았던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로 둥지를 옮긴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시작된 투·포수조 훈련에 합류해 롱 토스와 불펜 피칭 33개를 소화하며 순조로운 첫 걸음을 내디뎠다. 큰 변수가 없는 한 다음달 27일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보스턴과의 개막전 선발 등판이 예상된다.  
 
토론토 스타는 "토론토 코칭스태프가 다저스 구단 관계자들과 연락해 최적의 지원 방법을 이미 알아두었다"며 "류현진이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했고 여러 부위 부상을 당했던 이력이 있는 터라 스프링캠프부터 몸 상태를 확실하게 체크하고 보호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과거 토론토에 데이비드 프라이스나 로이 할러데이와 같은 에이스가 있었다. 구단은 류현진이 두 투수처럼 활약해주길 기대하고 있다"며 "토론토가 투수진의 진정한 리더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일간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