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신간] 『하루 5분, 엄마의 언어 자극』

독서신문 2020.02.14 15:54

첫째 아이가 태어나고 10개월 때, 아이가 듣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저자. 아이는 15개월 때 인공 와우 수술을 받았지만, 신체 발달과 언어 수준이 또래 아이들보다 현저히 뒤떨어졌다. 이때부터 저자는 '엄마표 언어 자극'을 주기 시작했다. 아이의 발달 단계에 맞는 언어 자극을 본격화하면서 매년 또래 아이들 2년치 발달량을 이뤄냈고, 초등학교 입학 전에 또래 수준을 따라잡을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로 언어치료사가 된 저자는 십 수년 전 자신과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부모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한다. 


■ 하루 5분, 엄마의 언어 자극
장재진 지음 | 카시오페아 펴냄│260쪽│15,000원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독서신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