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김상식호, 무릎 부상 라건아 대신 장재석 선발

MK스포츠 2020.02.14 19:40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부상을 당한 라건아(KCC)를 대신해 장재석(오리온)이 남자 농구대표팀 대체 자원으로 뽑혔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WINDOW-1)을 위한 남자농구대표팀 12인 엔트리를 변경했다.

이날 오전 대표팀은 오전 11시 진천선수촌에 소집됐지만 라건아는 전날(13일)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무릎 부상을 당하며 합류하지 못했다. 병원 검진 결과 왼쪽 무릎 내측 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라건아의 이탈로 대표팀은 빅맨 자원의 보강이 필요해졌다. 결국 김상식 감독의 선택은 장재석이었다. 장재석은 김종규, 이승현, 강상재 등과 함께 한국의 골밑을 지키게 됐다.

대표팀은 오는 18일 오후 출국해 20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와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이후 22일 오전에 귀국, 23일 오후 3시에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태국과의 일전을 치른다.

한편, 애초 13일로 계획되어 있었던 태국전에 대한 티켓 오픈은 코로나19로 인한 대회 개최와 관련해 FIBA의 결정이 늦어지면서 17일 오후 2시로 변경됐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MK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