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종합]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관객에도 빛나는 무대, 이해리X카더가든X여자친구X새소년 출연...여자친구 '고민이 많다' 고백 #여자친구 #유스케 #유희열의스케치북 #카더가든 #다비치 #이해리 #새소년 #황소윤

톱스타뉴스 2020.02.15 01:01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이해리,카더가든, 여자친구, 새소년이 출연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14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하 유스케)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무관객 녹화를 결정했다. 유희열은 “관객들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두 번쨰 솔로앨범으로 돌아온 이해리가 출연했다. 이해리는 타이틀곡 ‘우는 법을 잊어버렸나요’에 대해 “힘든 시대에 위로가 되길 바라는 곡이다.”라며 “타인에게 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우리가 우리를 보살피길 바라는 노래다.” 라고 설명했다.

이해리는 이 날 가수가 되기 위해 대학을 자퇴한 과거를 깜짝 공개했다. 이해리는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했다. 하지만 가수에 대한 열망과 노래에 대한 욕심도 컸다.”며 “학교는 붙었는데 행복하지가 않더라. 그래서 과감하게 자퇴를 했는데 어려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리는 강민경과의 첫만남에 대해서 “회사에서 처음 만났고 민경이는 고등학생이었다. 그런데 당시 강민경이 얼짱이라고 하더라. 얼짱이 뭔가 싶었다.”면서도 “너무 예뻤다. 지금도 예쁘지만 그때는 보고 정말 놀랐다.”는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해리는 뒤이어 반려견을 위한 노래를 공개하며 풍성한 무대를 마무리했다.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카더가든. 카더가든은 유스케 10주년 프로젝트인 ‘유스케X뮤지션’의 주인공. 유희열은 “3분의 노래로도 긴 여운을 남기는 사람이다,” 라는 말로 카더가든을 소개했다. 카더가든은 ‘강산에’의 ‘넌 할 수 있어’를 들으며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전하며 카더가든만의 음색으로 재해석해 선보였다.

카더가든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아무도 필요없다’를 선곡했다고 밝히며 “지난주에 모여라를 부르지 않았나. 자연스럽게 이어가고 싶었다.” 라는 센스 넘치는 선곡 이유를 밝혔다. 카더가든의 노래를 들은 유희열은 “노래 잘하는 건 언제 알게 되었냐.” 물었고 카더가든은 “중학교 2학년 때 알았다.”며 능청스런 답변을 내놓았다. 카더가든이 부른 ‘아무도 필요없다’는 가슴 아픈 가사와 단순한 악기구성이 특징으로 카더가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된 ‘아무도 모른다’는 토요일 낮 12시, 전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세 번째로는 걸그룹 여자친구가 출연했다. 유희열은 “오늘 관객분들이 없다. 제 꿈 중에 하나가 주간아이돌을 진행하는 것이라 오늘은 주간아이돌 느낌으로 진행하겠다.”며 직접 객석에 자리해 무대를 보며 열광했다. 여자친구는 자신들의 히트곡인 ‘시간을 달려서’로 무대를 시작했다. 여자친구는 “교과서에 노래가 실린 것을 알고 있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듣기는 했다. 하지만 직접 보진 못했다.” 라고 말했다. 교과서에는 ‘시간을 달려서’,‘너 그리고 나’가 수록되어 여자친구의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여자친구의 소원은 “저희가 주로 한국어 가사를 사용한다. 그러니 사랑을 받은 게 아닐까 싶다.”고 답했다. 올해 데뷔 6년을 맞이한 여자친구는 “춤을 추고 나면 온 몸이 아프다. 그때 뼈저리게 6년차임을 느낀다.” 라고 답했다. 최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와 합병하게 된 여자친구는 신곡 준비 과정에 대해서 “방시혁이 직접 가사도 적어줬다.”고 설명했다. 유주는 나이가 들어간 것에 대해서 “예전에는 친구들의 고민에 공감을 해줄 수 있었는데 요즘은 그게 안 되더라. 고민이 깊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말이 점점 없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고 소원은 “우리 멤버들 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마음에 아픔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마음이 단단해지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자친구는 고민을 위로하고 싶다며 신곡 ‘교차로’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는 새소년이 출연했다.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은 독보적인 보컬 스타일로 마니아를 형성하고 있다. 유희열은 “팬들이 황소윤의 미간이 찌푸려질 때마다 심장이 터질 것 같다더라.”고 말했고 황소윤은 웃으며 “감사하다.” 라고 답했다. 황소윤은 솔로 연주 중 피크를 입에 무는 시그니처를 가지고 있는데 황소윤은 “피크를 잘 다루지 못해서 솔로를 할 때는 손으로 하게 되더라.”고 설명했다. 새소년은 ‘파노’.‘심야행’을 부르며 새 앨범 ‘비적응’에 대해 “삶에 대한 절망감과 아름다움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토크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금요일 밤 23시 35분 KBS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