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차은우 축의금, 김승현 위해 직접전달 '봉투가 두툼해'('핸섬타이거즈')

데일리한국 2020.02.15 08:05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김승현을 위한 축의금을 준비했다.

14일 방송된 SBS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연습 경기 전 화기애애한 라커룸 분위기가 전해졌다.

예선 경기 6일 전, 멤버들은 연습 경기를 위해 라커룸에 모였다. 대화를 나누던 중 새신랑이 된 김승현은 멤버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답례품을 들고 들어왔다.

이에 '핸섬타이거즈'의 막내 유선호가 김승현에게 축의금 대신 마음을 담은 선물을 건넸다. 과연 그가 신혼부부를 위해 준비한 로맨틱한 선물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탈리아에서의 스케줄로 인해 아쉽게도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차은우가 김승현에게 따로 축의금을 챙겨주는 장면이 이어졌다. 이에 멤버들은 돈 봉투를 만져보며 "봉투가 두툼하다", "역시 차은우"라며 장난기 있는 농담을 던지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실제로 김승현은 얼마 전 자신의 SNS를 통해 돈봉투를 직접 공개하며 "알콩달콩 행복해요"라고 적힌 메시지를 게재한 바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