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하이에나’ 주지훈 법정 출근길…제작진 “압도적 카리스마 기대”

"읽는 만큼 돈이 된다"

‘하이에나’ 주지훈 법정 출근길…제작진 “압도적 카리스마 기대”

스포츠동아 2020.02.16 10:06

‘하이에나’ 주지훈 법정 출근길…제작진 “압도적 카리스마 기대”

‘하이에나’ 변호사 주지훈의 출근길 현장(?)이 공개됐다.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혜수와 주지훈, 이 두 배우를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모으는 배우 주지훈을 안방 1열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이 예비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다. 주지훈은 극 중 대한민국 최대 로펌 송&김의 에이스 변호사 윤희재를 연기한다. 온실 속 화초처럼 고고하게 자라 온 윤희재는 자신이 잘난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천상천하 유아독존 형 인물이다.

이런 가운데 2월 15일 '하이에나' 제작진은 변호사 윤희재의 법정 출근길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윤희재의 첫 회, 첫 등장을 담은 것이다. 뜨거운 취재 열기 속으로 들어가는 윤희재의 남다른 카리스마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 모습이 마치 법정 출근길이 아닌 런웨이를 포착한 듯하다.

공개된 사진 속 윤희재는 완벽한 슈트 차림으로 기자들을 뚫고 법정으로 출근 중이다. 이를 통해 윤희재가 맡는 사건이, 또 윤희재라는 사람이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이는 엘리트 집단인 송&김, 그 안에서도 에이스 자리를 지키고 있는 윤희재의 위치를 보여준다. 흔들림 없는 윤희재의 표정과 자세에서 그의 자신감이 느껴진다.

이토록 완벽한 윤희재의 온실에 균열을 만드는 것이 정금자(김혜수 분)다. 윤희재와 달리 세상의 거친 풍파 속에서 살아남아 온 잡초 같은 변호사 정금자는 윤희재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방식으로 그의 삶을 뒤흔들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하이에나' 제작진은 "윤희재는 변호사 계 엘리트 중 엘리트다. 윤희재의 능력과 위치에 배우 주지훈의 아우라가 더해져 완성된 첫 등장 신이 시청자를 압도할 전망"이라며 "이와 함께 완벽한 변호사 윤희재가 자신과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변호사 정금자와 만나 어떻게 변화해갈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법정 출근길도 런웨이로 만드는 주지훈의 매력에 빠져들 '하이에나' 첫 방송이 애타게 기다려진다.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2월 21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댓글 2

0 / 300

인기 영상

스포츠동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