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소문 날 가능성 없는 뒷담화, 명예훼손 아냐”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소문 날 가능성 없는 뒷담화, 명예훼손 아냐”

세계일보 2020.02.16 18:56

허위 사실로 타인에 대한 험담을 하고 다녔더라도 전파 가능성이 없었다면 명예훼손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춘천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B씨가 숨지면서 재산 분쟁이 생기자 B씨의 아내와 아들과 관련해 “B씨의 재산을 모두 가로챘다”, “B씨와 사이가 좋지 못했다”는 등의 험담을 하고 다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는 A씨로부터 험담이 널리 퍼질 가능성이 있었는지가 쟁점이 됐다. A씨로부터 B씨 가족들에 대한 험담을 들은 사람은 단 두 명, C·D씨뿐이었다.

이들은 B씨가 관리해온 재산과 간접적으로 연관된 사람들이었을 뿐 피고인인 A씨와도, 피해자인 B씨 가족들과도 평소 알고 지낸 사이는 아니었다.

1·2심 재판부는 “A씨의 말은 들은 C·D씨는 사건 관계자 누구와도 아무런 친분이 없고 비밀엄수 의무를 지니지도 않는다”며 “이 때문에 A씨로부터 들은 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달리 판단했다. 대법원은 “A씨는 C·D씨 단둘이 있는 가운데 발언했고 그 내용도 매우 사적인 내용”이라며 “C·D씨가 A씨도, B씨 가족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A씨로부터 들은 내용을 다른 사람에게 알릴 이유가 없어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A씨의 발언이 전파 가능성이 있었다고 보기 어려움에도, 명예훼손의 공연성을 인정해 유죄로 판단한 원심은 공연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세계일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