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둘리커플, 동화처럼 이어준 에델바이스 꽃말은?…“그 꽃이 피는 나라서 만나자” #사랑의불시착 #현빈 #손예진 #에델바이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둘리커플, 동화처럼 이어준 에델바이스 꽃말은?…“그 꽃이 피는 나라서 만나자” #사랑의불시착 #현빈 #손예진 #에델바이스

톱스타뉴스 2020.02.17 00:11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현빈 커플이 에델바이스 꽃말을 연상케 하는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리정혁(현빈 분)은 일 년 치 예약 문자의 마지막에 “꽃이 폈는지 모르겠다. 에델바이스다. 우리는 그 꽃이 피는 나라에서 만나자”고 기약 없는 약속을 했다.

두 사람이 약속한 곳은 바로 에델바이스의 나라 스위스. 리정혁과 윤세리가 처음 우연히 서로를 모르던 시절 만났던 그 곳이기도 하다.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처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처

윤세리는 리정혁에게 소식을 닿길 기도하며 매년 스위스에 음악 영재를 위한 장학재단 공연을 개최한다. 결국 두 사람은 스위스에서 운명처럼 우연히 또 마주하게 된다.

이에 둘리 커플을 이어준 꽃 에델바이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에델바이스는의 꽃말은 바로 소중한 추억. 두 사람은 소중한 추억이 있는 스위스에서 동화처럼 재회하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한편 tvN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 장교 리정혁과 남한의 재벌 CEO 윤세리의 로맨스를 다룬 드라마로, 지난 16일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댓글 2

0 / 300

인기 영상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