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논란에 대한 소신 '생리도 별거 아니야' #임현주아나운서 #노브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논란에 대한 소신 '생리도 별거 아니야' #임현주아나운서 #노브라

톱스타뉴스 2020.02.17 02:42

'안경 쓴 아나운서'로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이번엔 '노브라'로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임현주 아나운서가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6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라고 시작하는 긴 글을 게재했다.

그는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다"며 노브라 사실을 밝힌 이유를 전했다. 이어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 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 ⠀

임현주는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며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 해 보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브래지어를 경험 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 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 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노브라데이를 통해 제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다.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다"고 말했다. ⠀

임 아나운서는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우리의 20세기'에서 애비는 여럿이 저녁을 먹는 테이블에서 생리 때문에 배가 아프다고 말한다. 생리하는 건 알겠는데 그런 말을 여기에서 꼭 해야 하느냐는 말을 듣자, 애비는 생리는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다같이 외쳐 보자고 말합니다. '그냥 생리라고 말해, 별거 아니야'"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지었다. ⠀

이를 본 많은 누리꾼들은 "너무 멋있어요 아나운서님! 덕분에 저도 용기를 얻었어요",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용기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멋지세요", "너무 멋있습니다! 현주님의 멋있는 행보 응원해요"라고 그는 응원했다.

1985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인 임현주 아나운서는 MBC 입사 이후 처음으로 안경을 끼고 방송을 진행해 '안경 낀 최초의 여자 아나운서'라는 타이틀을 얻은 바 있다.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