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하트시그널' 과거행적 논란 2명 제외 6명으로 첫 방송 강행, 편집으로 정리?

'하트시그널' 과거행적 논란 2명 제외 6명으로 첫 방송 강행, 편집으로 정리?

스포츠서울 2020.03.26 10:25

하트시그널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방송 시작도 전에 일반인 출연자들의 인성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채널A ‘하트시그널’측이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25일 첫 방송된 ‘하트시그널 시즌3’는 남자 넷, 여자 넷 총 8명의 출연자들이 시그널 하우스에서 함께 지내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쌓아가는 데이트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일반인들이 출연하다보니 매 시즌 출연자들의 과거행적이 돌출되며 각종 논란이 불거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8명의 출연자 중 3명이 논란에 휩싸이며 과연 방송이 제대로 나갈 수 있을지 우려의 시선이 더해졌다.

하지만 25일 첫 방송을 내보내며 논란은 논란대로 두고 방송을 강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첫 방송에는 천인우 정의동 서민재 이가흔 임한결 박지현 등이 출연했다. 김강열과 천안나 등 거센 인성논란이 일었던 두 사람은 출연하지 않았다.

논란이 컸던만큼 두 사람을 추가 편집을 통해 잘 오려냈을 가능성도 있다. ‘하트시그널3’ 측은 이미 시즌 전체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이 나간 후 출연자 이가흔에 대한 논란이 또 다시 불거졌다.

앞서 이가흔의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지난 14일 “이가흔은 매 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라며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하지만 이후 “사실과 다르다”는 또 다른 동창생들의 증언 또한 이어졌다.

이가흔 외에도 김강열과 천안나도 구설에 휘말렸다. 김강열은 가수 승리 정준영 단톡방 사건의 시발점이었던 클럽 ‘버닝썬’과 관련해 루머가 있었고, 천안나는 대학재학 시절 후배들에게 막말 등 인격모독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한편 ‘하트시그널’ 제작진은 지난 16일 “제작진은 일반인 출연자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그 결과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달랐다”면서 “방송 전 출연자들과 관련한 여러 가지 논란이 있는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gag11@sportsseoul.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스포츠서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