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日야구 비상’ 국가대표 후지나미, 코로나19 의심

"읽는 만큼 돈이 된다"

‘日야구 비상’ 국가대표 후지나미, 코로나19 의심

MK스포츠 2020.03.26 14:26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일본야구가 비상이 걸렸다. 국가대표 출신 후지나미 신타로(26·한신 타이거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의심되는 증상을 보였다.

‘스포니치 아넥스’ 등 일본 언론들은 26일 한신 우완투수 후지나미가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는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지나미는 발열이나 피로감은 없지만 며칠 전부터 후각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을 보였다. 이에 24일 병원을 찾았고, 25일 PCR검사를 받아보라는 권유에 따라 검진을 받았다. 현재 후지나미는 자가격리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한 후지나미와 함께 식사를 했던 선수들 중 일부는 미각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아직 이들은 PCR검사를 받지 않았고, 한신 구단은 선수단과 관계자 전원을 자택 대기 조치했다.

후지나미는 2017년 WBC 국가대표로도 뛰었던 정상급 투수다. 2013년 한신에서 데뷔했고 2015년 센트럴리그 탈삼진왕을 차지했다. 통산 성적은 128경기 803이닝 50승 40패 평균자책점(ERA) 3.25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MK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