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가수 휘성 마약류 구매 정황으로 경찰 수사(종합)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가수 휘성 마약류 구매 정황으로 경찰 수사(종합)

연합뉴스 2020.03.26 14:37

의심 경로 들여다보며 소환 일정 조율

(안동=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마약류를 투약한 것으로 의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마약류 등 향정신성의약품 범죄 (PG) 마약류 등 향정신성의약품 범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마약류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여러 가지 의심 경로를 들여다보며 휘성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단서는 포착했으나 아직 당사자를 상대로 조사하지 않은 상태다"며 "조만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수면 마취제 일종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군 검찰에서 조사받았으나 병원 치료 목적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mshan@yna.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