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괴물 같이 연기해…어마어마한 배우'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괴물 같이 연기해…어마어마한 배우'

일간스포츠 2020.03.26 14:41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박해준에 대해 '괴물 같은 연기의 신'이라고 칭찬했다. 
 
26일 오후 JTBC 새 금토극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이뤄졌다. 모완일 감독, 배우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했다.  
 
김희애는 파트너 박해준을 '연기의 신'이라고 일컬었다.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정말 깜짝 놀랐다. 이렇게까지 연기를 잘하는 배우인 줄 몰랐다. 궁금해서 찾아봤더니 정말 어마어마하더라. 앞으로도 계속 같이 하고 싶을 정도로 상대방의 연기를 끌어내준다. 근데 본인은 대충하는 느낌이다. 나만 흥분하고 감정이 멈추지 않는데 저 사람 어떨까 싶어 보면 편하게 장난 치고 그런다. 전환이 정말 빨라 배신감이 느껴졌다. 괴물 같은 느낌이 든다"고 평했다. 
 
 
이어 "모완일 감독님의 '미스티'를 못 봤다. 그때 다른 작품을 하고 있었다. 근데 함께하다 보니 시원한 느낌이 들고 이분은 뭘까 싶었다. 그렇게 촬영하면서 '미스티'를 다 봤다. 이걸 왜 이제야 봤나 싶더라. 정말 멈출 수 없었다. 왜 그렇게 화제였고, 모완일 감독님을 왜 그렇게 표현하는지 알겠더라. 너무 행복했다"고 표했다. 
 
박해준은 선배 김희애의 칭찬에 "너무 감사하다. 촬영하면서 선배님이 어떻게 생각하실까 생각했다. 앞으로 더 편하게 잘하겠다.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부부의 세계'는 JTBC 스튜디오 첫 오리지널 금토극이다. 영국 BBC 최고의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한다.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 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세계가 밀도 있게 그려진다. '미스티'를 통해 감정의 본질을 좇는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모완일 감독과 김희애의 만남으로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예감케 한다. 내일(27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일간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