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고대안암병원 강성구 교수 외 주요 인물 동정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고대안암병원 강성구 교수 외 주요 인물 동정

메디컬월드뉴스 2020.03.27 00:43

◆고대안암병원 강성구 교수, 美센트럴플로리다대학GRI 명예교수 위촉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강성구 교수가 최근 미국 센트럴 플로리다대학병원 세계로봇수술연구소(Global Robotics Institute : GRI)의 명예교수로 위촉됐다.
강성구 교수의 이번 GRI 명예교수 위촉은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천준 교수가 지난 2008년 명예교수로 위촉된 이후 두번째다.

강 교수는 앞으로 GRI의 명예교수로서 세계의료진 대상의 전립선로봇수술교육을 맡아 최신술기를 전수하며 국제학계의 리더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 교수의 명예교수 위촉을 계기로 그동안 이어오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미국 플로리다대학병원 GRI와의 교류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GRI는 로봇수술의 세계적 중심지로 세계 제1의 로봇수술 교육기관이자 수술센터로 유명하다. 또 GRI소장을 역임하고 있는 파텔 교수는 전립선암 로봇수술 12,000례를 돌파하며 독보적인 세계최고 권위의 로봇수술 전문가로 수술법이 전립선암 로봇수술의 표본으로 인정되고 있다.
강성구 교수는 “GRI와의 유기적인 소통과 교류협력을 통해 국내환자들도 가장 선진화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삼성창원병원, 삼성서울병원 김성 교수 영입
삼성창원병원(원장 홍성화)이 김성 전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영입했다. 김성 교수는 오는 4월 1일부터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소화기 외과 교수로 진료를 시작한다.
김 교수는 지난 18년간 삼성서울병원에서 약 7,100건 이상의 위암 수술을 시행한 대표적인 국내 위암 명의 중 한명이다.
김 교수는 1979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그동안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미국국립암연구소 연구원, 국립암센터 위암센터장, 대한위암학회 회장 등을 역임해 왔다.
2002년부터는 삼성서울병원 소화기 외과에서 근무하면서 삼성서울병원 임상의학연구소 소장, 위암 센터장, 진료부원장 등을 역임하며 위암 분야를 이끌어왔다.
김성 교수는 “수도권 대형병원의 의료서비스를 지역에서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는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삼성창원병원의 우수 의료진과 함께 적극적으로 협진해 환자들이 위암을 극복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부산센트럴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송원재 원장 초빙
부산센트럴병원(병원장 정일권, 북구 덕천동)이 미세수술센터를 확장하면서 수부외과 분야 정형외과 전문의 송원재 원장을 초빙했다.
송원재 원장은 약 15년간 세일병원 미세수술센터 진료부장을 역임했다.
송 원장은 수부외과 세부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미세접합수술 전문 의료진으로 양쪽 손가락 10개가 절단된 환자의 봉합수술 성공, 양쪽 다리 봉합수술 성공, 8개 손가락 모두 절단된 20대 근로자의 수술 성공 등 다양한 수술 경험과 정확하고 전문적인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송원재 원장은 “센트럴병원에서 힘든 수술이 필요한 환자분들에게 더욱더 정확한 진료와 수술로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일산차병원 부인종양센터, 이선경 교수 영입
일산차병원이 강동경희대병원 이선경 교수를 새로 영입하고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이선경 교수는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고려대학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3년부터 37년 동안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에서 근무했으며,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과장과 여성의학센터장, 통합암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일산차병원은 이선경 교수의 영입으로 부인종양센터 전담 의료진 구성이 완료됨에 따라 부인암 치료에 본격적으로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메디컬월드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