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G20정상, 코로나19 공동선언문 “국제 금융 안전망 강화하자”

"읽는 만큼 돈이 된다"

G20정상, 코로나19 공동선언문 “국제 금융 안전망 강화하자”

데일리한국 2020.03.27 01:47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50만 명에 육박한 가운데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은 26일 밤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열고 “신속한 금융 패키지를 공급하고 국제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자”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G20 화상회의 첫 제안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기업인, 과학자, 의사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자”고 제안했다.

정상들은 “신속한 금융 패키지를 공급하고 빠르고 강력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국제 금융 안전망 강화를 위해 상시적으로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들은 “국제기구들 모두가 코로나19의 보건적, 경제적, 그리고 사회적 충격에 직면한 신흥국과 개도국을 지원하기 위해 민간 부문과의 협력을 포함해 노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면서 “아프리카 등 취약한 지역사회에 기술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뜻을 모았다.

정상들은 아프리카를 코로나19에서 방어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세계적 대유행에 대비해 자국민을 복귀시키기 위한 조력을 제공하도록 하자고 합의했다.

정상들은 “증가하는 의약품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제조능력을 확대하고, 의약품이 가장 필요한 곳에 그리고 가능한 한 빨리, 적정가격에 공정한 기준으로 널리 공급되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문 대통령은 “두 달간 한국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면서 “압도적으로 많은 검진을 통해 확진자를 찾아냈고, 이들의 감염경로를 끝까지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방역조치를 지속 개선·보완해 나갈 것이고,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세계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하여 확장적 거시정책을 펴야 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일본·독일·프랑스·영국·러시아 등 주요 20개국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국제기구인 유엔·국제통화기금(IMF)·세계보건기구(WHO) 수장 등도 참여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