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드림캐쳐 측, “멤버 및 스태프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에버글로우와 같은 대기실 사용 #드림캐쳐 #드림캐쳐코로나 #에버글로우 #에버글로우코로나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드림캐쳐 측, “멤버 및 스태프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에버글로우와 같은 대기실 사용 #드림캐쳐 #드림캐쳐코로나 #에버글로우 #에버글로우코로나

톱스타뉴스 2020.04.06 13:23

아이돌 그룹 드림캐쳐와 스태프가 전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드림캐쳐는 스태프가 확진 판정을 받은 아이돌 그룹 애버글로우와 같은 대기실을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오후 드림캐쳐컴퍼니 측은 "'더쇼'에 함께 출연한 에버글로우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진 이후, 드림캐쳐 멤버는 물론 현장을 방문했던 스태프 전원에 대해 곧바로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히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드림캐쳐 측은 "현재 멤버들은 앨범 활동을 마무리하고 자택에 돌아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라며 "혹시나 모를 확산 우려에 대비해 이동 시에도 스태프의 차량만을 이용, 일반인들과의 접촉이 없도록 안전에 만전을 기울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드림캐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드림캐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속사는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건강한 모습으로 반갑게 만나 뵐 수 있도록 팬 여러분께서도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당부드린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드림캐쳐는 SBS MTV '더 쇼'에 출연했다. 이때 에버글로우와 함께 대기실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버글로우는 최근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에버글로우 멤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에버글로우가 '더 쇼' 출연 전 미국을 다녀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 및 관련 부처에서는 해외 입국자들에게 2주간의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연예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초신성의 윤학이 연예인 최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는 등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