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박훈, '알함브라'→'해치'→'아무도 모른다'까지…완벽 연기 변신

박훈, '알함브라'→'해치'→'아무도 모른다'까지…완벽 연기 변신

엑스포츠뉴스 2020.04.08 13:2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아무도 모른다' 박훈이 차원이 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박훈은 한생명 재단 이사장이자 밀레니엄 호텔 대표 백상호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최근에는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사고와 관련된 뒷이야기가 밝혀지며 백상호가 모든 사건의 중심에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이로 인해 극은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이 가운데, 박훈의 범접 불가한 연기력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반면 그의 전작들에도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박훈의 진가를 다시금 실감하게 하는 몇 가지 작품들을 되짚어봤다.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육룡이 나르샤' '태양의 후예' '맨몸의 소방관' '투깝스' 등 장르를 불문한 다양한 작품들로 탄탄히 필모를 다져온 박훈이지만, 차근차근 쌓아온 그의 내공이 가장 먼저 빛을 발했던 작품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라 할 수 있다.

당시 박훈은 '사이버 좀비' 차형석으로 분해 휘몰아치는 전개 속 쫄깃함을 선사한 바 있다. 현실에서 사망한 후 유진우(현빈 분)의 게임 세계에서 부활, 예고 없이 나타나 아무런 대사도 없이 사라지길 반복했지만, 등장만으로도 손에 땀을 쥐게 하고 눈빛으로 모든 감정을 전달하는 등 시선을 압도하며 무한 찬사를 얻었다.

# '해치'

'해치'에서는 왈패조직의 우두머리인 달문 역을 맡아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뤘다. 굳건한 의리부터 가슴 먹먹한 감성까지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완급조절을 완벽하게 해냈고 안방극장을 웃고 울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박훈의 섬세한 열연은 극의 흡인력을 한껏 끌어올리며 그가 폭넓은 스펙트럼을 지닌 배우임을 또 한 번 느끼게 했다.

# '아무도 모른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쫀쫀해지는 스토리 속에서 박훈은 백상호를 통해 인물의 다양한 감정선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것은 물론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매주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백상호 그 자체가 되어 극을 이끌고 있는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이 절로 소름을 유발한다는 반응. 박훈의 '넘사벽' 열연은 방송 후에도 지속적으로 회자되며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이렇듯 역할마다 맡은바 그 이상을 해내며 전작의 이미지를 말끔히 잊게 하는 박훈의 연기 변신은 '아무도 모른다'에서 계속되고 있다. 상황에 따라 감정의 극과 극을 오가는 능수능란한 연기 변주는 '백상호'라는 악랄하고 잔인한 인물을 자꾸만 보고 싶고 마음이 가게 만들 정도.

맞춤옷을 입은 듯 머리부터 발끝까지 '백상호'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인생캐'를 경신하고 있는 박훈인 만큼, 마지막까지 계속될 그의 열연과 활약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SBS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