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北, WHO에 “709명만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다” 보고

北, WHO에 “709명만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다” 보고

이데일리 2020.04.08 13:50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 당국이 중국 지원을 통해 총 709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검사를 했으나, 확진자는 없다는 보고를 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밝혔다. 또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현재까지 2만8000여명을 격리했으며, 이중 509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격리 해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 보건성은 최근 WHO에 제출한 ‘주간 보고’에서 자체적으로 신종 코로나 검진 능력을 갖췄다고 밝히면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계속 폈다.

이는 지난 2월초 송인범 보건성 국장이 조선중앙TV 인터뷰를 통해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며 발병 여부를 처음으로 밝힌 이후 같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근하는 평양 시민들 모습(사진=연합뉴스).
에트윈 살바도르 WHO 평양 사무소장은 지난 2일 현재 북한이 자국민 698명과 외국인 11명 등 모두 70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자가 없었다는 북한의 보고 내용을 전했다.

WHO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에 필요한 염기서열 조각(프라이머, 프로브)을 공급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러시아 외무부는 북한의 요청으로 신종 코로나 진단키트 1500개를 제공했다고 지난 2월 26일 밝힌 바 있다.

북한은 또 현재 509명을 격리 중이며 이 가운데 507명이 내국인, 2명은 외국인이라고 보고했다. 북한은 1월 말 중국, 러시아 등과 국경을 완전히 차단하고 평양에 체류하고 있는 외교관 등 외국인에 대한 바깥출입을 통제하며 격리조치를 취하다 지난달 초부터 외국인의 격리를 해제했다.

한편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월 2일 조선중앙TV를 통해 코로나19가 내부에서 발병하지 않았다고 처음 공개적으로 밝힌 뒤 지금까지 동일한 입장을 고수 중이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