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이완구 '문 대통령 2∼3년 후 엄청난 대가 치를 것'

이완구 '문 대통령 2∼3년 후 엄청난 대가 치를 것'

연합뉴스 2020.04.08 13:57

"나라 이념적으로 끌고 가는 것 경계"…김태흠 후보 지지도 호소

김태흠 후보 지지 호소하는 이완구 전 총리 김태흠 후보 지지 호소하는 이완구 전 총리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4·15 총선을 7일 앞둔 8일 충남 보령시 대천1동 옛 보령축협 앞에서 열린 서천·보령 선거구 미래통합당 김태흠 후보 지원 유세에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김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8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2∼3년 후 그 자리에서 내려올 때 엄청난 대가를 치를 수 있다"며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이 전 총리는 이날 충남 보령시 대천1동 옛 보령축협 앞에서 열린 보령·서천 선거구 김태흠 후보 거리 유세에 참석, "어디 국민을 상대로 실험을 하느냐"며 이렇게 강조했다.

그는 "저는 사무관으로 시작해 박정희 대통령부터 문재인 대통령까지 10번의 정권을 경험해 본 사람"이라며 "그런데 도저히 이해하지 못할 이런 정권은 처음 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얼마 전 '한 번도 가보지 않을 길을 가겠다'고 했는데 대단히 위험한 얘기"라며 "실패하면 어쩔 것이며 잘못된 길이면 어떻게 책임질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이 정권 사람들은 현장과 현실을 외면한 채 이념적으로만 뭉쳐있다"며 "문 대통령을 비롯한 집권당 사람들이 나라를 이념적으로 끌고 가는 것에 대해 대단히 경계하고 걱정한다"고 비판했다.

김태흠 후보 지지 호소하는 이완구 전 총리 김태흠 후보 지지 호소하는 이완구 전 총리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4·15 총선을 7일 앞둔 8일 충남 보령시 대천1동 옛 보령축협 앞에서 열린 서천·보령 선거구 미래통합당 김태흠 후보 선거 유세에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왼쪽)가 김 후보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8

김태흠 후보에 대한 지지도 호소했다.

이 전 총리는 "김 후보는 제가 10여년 전 충남지사로 일할 때 정무부지사로 함께 도정을 이끌었던 사람"이라며 "5천억원 규모 공사인 국도 77호선 보령∼안면도 해저터널 및 해상교량 건설사업 유치는 바로 김태흠 후보가 한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이번에 김 후보를 반드시 3선 국회의원으로 만들어 고 김종필 전 총리, 심대평 충남지사, 고 김용환 전 의원 등을 잇는 충청의 대표 정치인으로 키워달라"고 당부했다.

이 전 총리는 9일에는 논산을 방문, 논산·계룡·금산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박우석 후보 지원 유세를 할 계획이다.

sw21@yna.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