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민주당 등 7개 정당, 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반환 동의'

'민주당 등 7개 정당, 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반환 동의'

연합뉴스 2020.04.08 14:02

정의기억연대, 일본군위안부 관련 정당별 정책질의 답변 공개

정의기억연대 로고 정의기억연대 로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2015년 일본군 위안부(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한일 합의에 따라 일본이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10억 엔(약 110억원)에 대해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정당들이 '반환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정의기억연대는 이달 초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민생당, 민중당, 정의당 등 10개 정당에 보낸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정책질의서 답변을 8일 공개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이 중 회신하지 않은 국민의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을 뺀 7개 정당 모두가 출연금 10억 엔에 대해 정부에 반환 절차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7개 정당은 '여성인권평화재단' 설립을 위한 관련법 개정, 일본의 위안부 관련 역사 왜곡·피해자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민중당, 정의당은 추가로 일본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자료조사 및 연구 체계화, 국제적 연대 강화, 일본 정부에 대한 공식 사죄·배상 요구 등의 정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운동 30주년이 되는 해인 2020년을 맞아, 국내외 연대활동과 대정부·국회 활동을 통해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jujuk@yna.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