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日 톱스타' 야마다 타카유키, 코로나19 긴급사태 기간 오키나와 여행 '발각'[엑's 재팬]

"읽는 만큼 돈이 된다"

'日 톱스타' 야마다 타카유키, 코로나19 긴급사태 기간 오키나와 여행 '발각'[엑's 재팬]

엑스포츠뉴스 2020.05.20 09:3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일본 톱스타 야마다 타카유키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사태' 기간에 모임을 가진 것이 밝혀지며 비난을 받고 있다.

20일 일본 매체 문춘은 일본 톱 배우 야마다 타카유키(36)와 아라타 마켄유(23)가 지난 10일부터 3일간 가족, 지인들과 함께 오키나와를 여행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일행이 방문한 때는 오키나와현의 '코로나19' 긴급사태가 해제되기 전이기에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야마다 타카유키와 그의 가족들, 또 아라타 마켄유는 야마다의 절친인 패션 브랜드 사장 A씨와 친구 그리고 여성 모델 니와 니키(23)와 함께 여행했으며 한 고급 펜션에서 숙박했다고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야마다 타카유키의 가족은 다른 곳에서 숙박하고 있었지만 이 숙소에도 놀러왔으며, 아라타 마켄유는 또 한 명의 여성을 데려와 주점 데이트를 즐기기도 했다고.

또 일행들은 지난 13일에는 스노쿨링 체험까지 나선 것으로 알려지며 비난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야마다 타카유키와 아라타 마켄유 그리고 니와 니키의 소속사는 각각 "이 상황에 이 같은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본인에게 엄중하게 주의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키나와 현을 비롯한 일본 39개 현의 긴급사태가 해제된 것은 지난 14일. 아직 긴급사태가 해제되기도 전에 여행을 떠난 톱스타 일행에 많은 일본 누리꾼들이 비난을 가하고 있다.

한편 야마다 타카유키는 영화 '전차남', 크로우즈 제로' 드라마 '워터보이즈',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백야행'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영화 '크로우즈 제로' 스틸컷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