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서울시 서북병원, 코로나19 환우와 의료진 위한 치유·회복 프로그램 '내마음 속의 컬러링'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서울시 서북병원, 코로나19 환우와 의료진 위한 치유·회복 프로그램 '내마음 속의 컬러링'

베이비뉴스 2020.05.22 17:17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내 마음속의 컬러링북 안내문. ⓒ서울시 내 마음속의 컬러링북 안내문. ⓒ서울시

서울시 서북병원은 코로나19 입원환우와 의료진이 불안감, 우울감 등을 해소하고 함께 치유와 회복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내 마음속의 컬러링’ 프로그램을 실시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내 마음속의 컬러링’은 스토리북을 활용해 병원의 사회복지사와 미술치료사가 사회복지상담 및 미술치료상담을 실시하고 퇴원시 환우가 직접 컬러링한 작품을 도색한 머크컵과 축하메시지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과 우울감을 해소는 물론 건강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병원의 사회복지사와 미술치료사가 직접 제작한 스토리북 제공, 3D입체퍼즐만들기, 사회복지상담 및 미술치료상담으로 으로 진행된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참여자가 직접 그린 컬러링을 머그컵으로 만들어 퇴원축하메시지와 함께 제공된다.
 
내마음속의 컬러링에 참여한 환우가 퇴원시에는 본인이 직접 그린 컬러링북을 활용해 제작한 머그컵과 퇴원축하 메시지를 전달하여 공공병원이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함께 하고 있음을 알리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모 씨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막연한 두려움으로 매우 힘겨운 날들이었는데 컬러링 스토리북을 받고 색칠하며, 만들면서 심리적 위안을 받았고 마음의 편지에 대한 친절한 상담에 나를 돌아볼 수 있어서 너무 고마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은 코로나 19 접촉자 및 확진자에 대한 입원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환자는 현재 입원 11명, 퇴원 51명(2020.5.13.기준)이며, 선별진료소 운영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 발생 이후 현재까지 약 300여 명의 의료진이 감염증으로 인한 시민의 건강 회복을 위해 밤낮없이 땀흘리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찬병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장은 “코로나19 의학적 치료뿐만 아니라 감염병에 대한 두려움이 많은 코로나19 입원환우에게 마음의 치유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프로그램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등 감염병예방 공공의료기관으로써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베이비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