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안쓰럽네...' 38살인데 아직도 수원 '하드캐리' 하느라 '풀타임' 뛰어버린 염기훈에게 붙어버린 별명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안쓰럽네...' 38살인데 아직도 수원 '하드캐리' 하느라 '풀타임' 뛰어버린 염기훈에게 붙어버린 별명

야축동 2020.05.23 18:44

우리가 염기훈을 처음 알게 된건 2006년이다

2006년 전북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면서

최강희 감독과 염기훈을 알게되었다

그리고 14년 뒤 염기훈은 현재 수원에서 뛰고 있다

염기훈의 나이는 만 나이로 37세 한국 나이로는 38세다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수원의 에이스다

수원은 부족한 투자로 팀에 확실한 에이스가 없다

지난 시즌 타가트가 득점왕을 차지했지만

여전히 염기훈의 존재감이 반 이상이다.

23일 열린 K리그 인천과의 경기에서도

염기훈의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거뒀다

염기훈은 경기 내내 수원의 공격을 조율하면서

좋은 경기를 펼쳤고 풀타임을 뛰었다

경기가 끝나고 염기훈은 드러누웠고 팬들은

염기훈에게 너무 혼자 다 한다며

혼자서 '독박 축구'하는 83년생 염기훈이라며 안쓰러워했다

언제까지 염기훈이 하드캐리 해야하냐며

안쓰러움에 붙은 별명이다

과연 수원에 염기훈을 대체할 선수가 언제쯤 나올까?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야축동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