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살림남2' 강성연, 워킹맘 고충 토로 '김가온 지원 고맙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살림남2' 강성연, 워킹맘 고충 토로 '김가온 지원 고맙다'

엑스포츠뉴스 2020.05.23 21:4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강성연과 피아니스트 김가온이 서로에 대한 진심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강성연이 김가온에게 고마운 마음을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성연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것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고, "오늘 좀 느꼈다. 희생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거. 시부모님이든 이 사람이든. 육아와 일이라는 건 선택을 하긴 해야 되는데 선택이라는 게 말이 안 되는 거다"라며 털어놨다.

이어 강성연은 "(김가온이) '이게 무슨 피아니스트 손이냐'라고 했다. 촬영장 가서 계속 그 이야기가 맴돌더라. 강의할 때 자신감이 없다더라"라며 미안해했다.

또 김가온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결혼할 때 제 마음을 담은 글을 써서 SNS에 올린 적이 있다. '나는 당신의 조연으로 살겠다'라는 글이었다. 그 글을 마음에 두고 살았던 적이 별로 없는 거 같다. 이번에는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집에서 아무 걱정거리가 없게 만들어주고 싶었다"라며 고백했다.

더 나아가 김가온은 "이때를 되돌아봤으 때 정말 아이들 5살, 6살 이때는 최선을 다해서 아빠 노릇을 했다"라며 아이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강성연 역시 "결혼하고 나서 애 낳고 작품이 네 번째다.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줬다. 진짜 고맙고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