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FC서울 골망 흔든 前 축구선수, 로드FC 데뷔승

"읽는 만큼 돈이 된다"

FC서울 골망 흔든 前 축구선수, 로드FC 데뷔승

MK스포츠 2020.05.24 00:59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한국축구 3부리그 선수 출신 파이터가 한국 종합격투기 대회 ‘로드FC’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로드FC는 5월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뒤로 하고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2020년 첫 대회 ‘아프리카TV로드챔피언십(AfreecaTV ROAD CHAMPIONSHIP) 1’을 개최했다. 메인이벤트(무제한급)에 출전한 배동현은 허재혁을 2라운드 TKO로 제압했다.

배동현(35)은 내셔널리그의 예산FC, 목포시청, 수원시청에서 수비수로 뛰었다. 내셔널리그는 2019년 폐지되기 전까지 한국축구 3부리그이자 실업축구 최상위 무대였다.

친정팀 예산FC를 상대로 세트피스 헤딩골을 넣었고 그해 K리그1 챔피언에 등극하는 FC서울과 맞붙은 FA컵 32강전 승부차기에서 1번 키커라는 중책을 맡아 임무를 완수한 2010년 목포시청 시절이 축구선수 배동현의 전성기다.

배동현은 2018년 로드FC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하여 종합격투기 3전 전승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아프리카TV로드챔피언십 승리 포함 프로 전적은 3승 1패.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MK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