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박보검 닮은꼴' 고교생 '비꼬지 마라, 악플 전부 고소' 경고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박보검 닮은꼴' 고교생 '비꼬지 마라, 악플 전부 고소' 경고

조이뉴스24 2020.05.26 15:55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 이후 악플에 즉각 대응했다.

'박보검 닮은꼴'로 불리는 김민서 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비꼬지 말라. 전날 컨디션이 안 좋아서 얼굴도 붓고 난리도 아니었다. 악플 전부 고소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군 [사진=김민서 인스타그램]

김민서 군은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과거 '박보검 닮은꼴'로 유명세를 얻은 것과 관련 억울한 심경을 털어놨다.

김민서 군은 "SNS에서 박보검을 닮았다고 하는데 나는 천지차이다. 그런데 박보검이 화제가 될 때마다 닮은꼴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내 SNS를 찾아온다. 그렇게 닮지 않았다. 내가 사진을 좀 잘 찍는 것 뿐"이라 털어놨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이어 김민서 군은 "치아가 튀어나와서 치아를 보이며 사진을 찍을 수 없다"며 "관심 받으면 좋지만 안 좋은 관심을 받는다"고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은 "이런 관심들도 네가 만든 것이다.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느냐"고 지적했고, 이수근 역시 "(박보검과)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놨다"며 박보검과 닮게 사진을 찍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