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최민희 ''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된다' 한 것 아냐…왜곡하지 말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최민희 ''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된다' 한 것 아냐…왜곡하지 말라'

아이뉴스24 2020.05.26 16:03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과 관련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한 자신의 라디오 인터뷰 발언이 논란을 낳자, "왜곡하지 말라"며 직접 해명에 나섰다.

최민희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의 발언을 왜곡하지 말라"며 "나는 '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 된다'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 [조성우 기자]

이어 그는 "'윤미향님 국회의원 되는데 대한 할머니의 거부감이 납득 안된다, 이 할머니가 젊었다면 국회의원 하시면 좋았을테고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이 되는 사람은 전부 사리사욕을 채우는 사람인가, 아니면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라면서 "국회에 들어가서도 이 문제 (위안부) 해결을 위해 할 일이 많을 텐데 (이용수 할머니의 섭섭한) 감정은 솔직히 이해가 잘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가 전날 기자회견에서 '모금 뒤 배가 고파서 윤 당선인에게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시민단체에서 혹은 촛불을 많이 경험하는데 거기서 모금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래도 지출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그 기부금을 쓰면 안 되는 것이다. (다만) 그럴 때는 윤 당선인이 사실은 사비로 사들이는 게 맞는 것"이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왜 유독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아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