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김하영 '철벽남 유민상, 고백한다면 오케이'…여전한 썸 기류 ing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김하영 '철벽남 유민상, 고백한다면 오케이'…여전한 썸 기류 ing

조이뉴스24 2020.05.26 17:01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주문바다요' 유민상 김하영이 여전한 '썸' 기류를 이어갔다.

2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문바다요'에서는 유민상 김하영 오나미 이상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주문바다요' 유민상 김하영 [사진=MBC에브리원]

이날 이상준은 '개그콘서트'를 통해 '썸' 기류를 선보인 유민상 김하영을 향해 "둘이 호감이 있는 것이냐. 헷갈린다. 뭐가 진짜냐"고 물었다.

이에 김하영은 "유민상과 둘이 있을 땐 서먹하다. 엄청 철벽을 친다. 옆에서 (다른 사람들이) 밀어주면 뭐 하나"라고 답했다.

또 유민상은 "우리가 설령 진짜 연애를 한다고 해도 최대한 밝히지 않을 것이다. 뽑아먹을 수 있는 걸 다 뽑아먹을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하영은 유민상에게 고백을 받으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나는 오케이 할 것 같다. 하지만 말 못 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오나미 역시 "김하영은 직진이지만 유민상은 조심스러워서 마음을 드러내지 못했다"고 두 사람의 기류를 설명했다.

그러자 유민상은 "그냥 내가 알아서 할게. 그냥 따라오면 된다"고 박력있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