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북한, 6·15선언 20주년인데...'서릿발 치는 보복' 예고

북한, 6·15선언 20주년인데...'서릿발 치는 보복' 예고

이데일리 2020.06.15 07:5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15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서릿발치는 보복 행동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끝장을 볼 때까지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할 것이다’ 제목의 정세론해설을 통해 구체적인 대남 군사행동에 나설 것임을 재차 나타냈다.

신문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거를 언급한 것을 되풀이하며 “이미 천명한 대로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고 그다음 대적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에 위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적의 혁명강군은 격앙될 대로 격앙된 우리 인민의 원한을 풀어줄 단호한 행동을 개시할 것”이라며 군사적 도발이 임박했음을 예고했다.

또 “최고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 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 장병들의 드팀 없는 의지”라며 “이 거세찬 분노를 반영하여 세운 보복 계획들은 우리의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고 강조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사진=연합뉴스)
이는 지난해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가 남측위원회에 연대사를 통해 평화와 번영, 통일의 전성기를 함께 열자고 전달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앞서 지난 8일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통일부의 6·15공동선언 20주년 행사를 ‘철면피한 광대극’으로 평가하면서 “기념행사나 벌인다고 해서 북남관계를 파탄에 몰아넣고 조선반도 정세악화를 초래한 범죄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가리켜 “얼마 있지 않아 6·15 20돌을 맞게 되는 마당에 우리의 면전에서 거리낌 없이 자행되는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라면서 6·15를 언급한 바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